끌림은 1%의 차이입니다.

조회 수 14993 추천 수 0 2011.01.01 15:23:09
하성일 *.201.189.75

1. 모든 선택에는 반드시 끌림이 있다 - 첫 만남(Starting Relationship)

 

좋은 인상을 유지하려면

첫인상이 아무리 좋았더라도 부정적인 정보를 접하면쉽게 나쁜 쪽으로 바뀔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열 번 잘하다가도 한번 잘못하면나쁜 이미지로 낙인찍히게 됨을 잊지 말아야 한다.

 

좋아하면 판단할 필요가 없다

사람들은 자기가 좋아하는 사람을 선택한다.따라서 성공적인 설득을 하고 싶다면 우선 상대방으로부터호감을 사고(에토스), 감정에 호소한 다음(파토스), 필요성에 대한논리적 근거를 제공하고(로고스), 마지막으로 상대방이마음을 바꾸지 않도록 다시 에토스를 이용하는순환과정을 거치는 것이 필요하다.

 

신은 마음을, 사람은 겉모습을 먼저 본다

옷차림은 우리를 바라보는 사람에 대한 평가뿐 아니라우리자신의 태도에까지 영향을 미친다.다른 사람의 마음을 끄는 사람은 때와 장소에 어울리는옷차림을 할 줄 안다.겉모습때문에 내면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를 놓친다면그건 너무나 아쉬운 일이다.문밖에 발을 내딛는 순간부터 우리의 옷차림은 다른 사람에게엄청난 양의 정보를 제공하게 된다는 사실을 명심하자.

 

초록은 동색, 가재는 게 편

사람들은 자기와 비슷한 사람을 좋아하는 반면자기와 공통점이 없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반감을 느끼는 경향이 있다.

 

자주 보면 정이 들고 만나다 보면 좋아진다

가까이서 자주 만날수록 호감도가 커지는 것은 보편적인 현상이다.따라서 좋은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간간이 안부를 묻고,만나기가 힘들다면 책이나 신문 등 상대가 흥미를 느낄 만한내용을 메일로 보내는 등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칭찬 방법을 바꾸면 관계가 달라진다

좋은 말도 자주 듣다 보면 식상하듯이 칭찬도 반복되면그 효과가 급격히 줄어든다.즉 신빙성이 떨어져 그 사람의 말을 신뢰하지 않게 된다.부정적인 말을 했다면 반드시 칭찬이나 격려의 말로 마무리를 짓자.언제나 시작보다는 끝이 중요하다.칭찬은 구체적으로 하는 것이 좋다.또한 면전에서 칭찬하는 것보다제3자에게 칭찬하는 것이 더 효과적인 경우가 많다.다른 사람을 통해 듣는 칭찬은 인정받고 싶은 욕구와 자랑하고싶은 욕구 두 가지를 모두 충족시킬 수 있다.뿐만 아니라 칭찬을 전해 듣게 되면 두 명으로부터 칭찬을 받는셈이 되기 때문에 면전의 칭찬보다 몇 배의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

 

2.끌림을 유지하는 1%의 차이 - 관계의 발전(Developing Relationship)

 

나는 왜 나를 사랑해야 하는가

자기애가 깊은 사람들은 자신에게 만족하고 있기 때문에자신을 과장해서 과시할 필요를 느끼지 못한다.교만하지 않으면서도 자신감이 넘치는 당당함으로주변사람들을 덩달아 기분이 좋아지게 만든다.

 

다름을 인정하면 공감이 쉬워진다

인간관계의 갈등을 줄이고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머릿속에서 ‘다른 것=나쁜 것’이라는 공식을 삭제해야 한다. 사람들은 옳은 말을 하는 사람보다자신을 이해해주는 사람을 더 좋아한다.

 

사람들은 말을 잘하는 사람보다 잘 들어주는 사람을 더 좋아한다.

관계의 문제는 말을 못해서가 아니라제대로 듣지 못해서 생기는 경우가 훨씬 더 많다.사람들은 말을 잘하는 사람보다 잘 들어주는 사람을 더 좋아한다.누군가 자신의 이야기를 들어주면슬픔이나 분노가 해소되고 마음이 후련해진다. 또한 존중받고 이해 받는다는 느낌이 들게 된다.

 

작은 빈틈이 마음을 열게 한다

너무 완벽한 사람은 다른 사람들에게 열등감을 느끼게 만든다.또 사람들은 결점을 드러내지 않는 사람에 대해위선적이고 인간미가 없다는 고정관념을 갖고 있다. ‘사람들은 상대가 틈을 보일 때 마음의 문을 열게 된다.스펀지가 공간을 갖고 있기 때문에 물을 빨아들이듯이 누군가가 다가오게 하려면그가 들어올 수 있는 빈틈을 마련해두어야 한다.

 

뒷담화, 만족은 짧고 후회는 길다

검지 하나로 손가락질을 하면나머지 세 개의 손가락이 나를 향한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뒷담화의 유혹에 빠질 땐 스스로에게 ‘또 시작이야!’라고하면서 자연스럽게 화제를 바꿔보자. “나는 당신이 좋아요”사람들은 자기가 좋아하는 사람을 친구로 선택하고,좋아하는 사람을 도와주려고 하며,좋아하는 사람으로부터 물건을 사고 싶어한다.또한 상대가 자기와 관련된 사람이나 일 또는 사물에 대한 호감을 보이면우리는 자기 자신에 대한 호감으로 받아들이는 경향이 있다.

 

함께 밥 먹고 싶은 사람이 되라

우리는 누군가와 가까워지고 싶을 때,가장 흔한 표현으로 식사를 제안한다.먹거나 마시면서 이야기를 하면 대화가 더 쉽게 풀리고음식을 접대한 사람에게 더 쉽게 설득된다.왜 그럴까? 뭔가를 받으면 그만큼 베풀어야 한다는‘상호성의 원리’가 작동하기 때문이다.또한 맛있는 음식으로 인한 유쾌한 감정이 파급되기 때문이다.정말 기분 나쁜 사람을 ‘밥맛 없는 사람’이라고 하지 않는가.함께 밥 먹고 싶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해보자.

 

3.끌리는 사람은 이렇게 관계를 유지한다 - 지속되는 만남(Staying Relationship)

 

관계를 알리고 싶은 사람이 되라

사람들은 자신을 승자와 연결시켜 자존심을 고양시키려는 반면,실패자들로부터는 최대한 거리를 두어 자신의 이미지를 보호하려고 한다.다른 사람들은 당신과의 관계를 어떻게 평가하고 있을까?

 

콤플렉스를 건드리면 돌부처도 돌아선다

차마 해서는 안 될 말로 상대방에게 상처를 입히는 것과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것은 그 질이 다르다.“뭐 틀린 말했어?”라고 되물으면서다른 사람의 아픈 곳을 건드리는 습관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면다음과 같은 프랑스 속담을 명심해야 한다.“진실만큼 마음에 거슬리는 것은 없다”

 

위대한 사람에겐 그를 믿어준 사람이 있다

프로이트는 자신이 위대한 사람이 되려고 노력했던 것은“너는 장차 위대한 인물이 될 것이다”라는어머니의 믿음 때문이었다고 말했다.이처럼 가능성을 믿어주면 기대에 부응하는 결과가 일어난다

 

너무 멀지도 않게 너무 가깝지도 않게

사람들은 개인 공간이 침해당하면 반사적으로 불쾌감을 드러낸다.물리적 공간뿐 아니라 프라이버시도 침해당하고 싶지 않은 개인 공간이다.상대방이 말하고 싶지 않은 부분까지시시콜콜 다 알고 싶어하는 것은 관심이 아니라간섭이며 경계를 넘는 침입행위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54 조승호(문유숙) 선교사님 사역과 기도제목/ "Chad" [1] psalm 8 2015-01-21 46961
53 에드먼튼 순복음교회 집사입니다... [3] 이은영 2013-04-03 22194
52 말리 정인권 선교사입니다. 정인권 선교사 2013-01-19 17904
51 교회 홈피를 관리해주시는 분께~ [2] LiLi 2012-05-13 17899
50 안녕하세요...곧 몬트리올로 유학준비중인 아이엄마입니다 [5] 은우엄마 2013-04-03 17867
49 목사님 안녕하세요. [2] 예담예준아빠 2013-05-30 17701
48 복음성가 촌놈 2011-08-20 17644
47 몬트리올 114 아이폰 앱 유창환 2011-12-15 17219
46 5월15일 주일에 방문자로 함께 예배드린 이정민 집사 입니다. [3] 이정민 2011-05-21 17046
45 당신의 하나님을 만날 준비를 하라 [2] 전혜원 2011-02-10 17028
44 축하드립니다. 그리고 목사님의 열심을 기억합니다 장경호 2011-02-28 16591
43 예루살렘 성가대 찬양 134곡 봉운선 2011-01-10 16361
42 홈피관리하시는분께 [1] 순복음 2013-01-26 16303
41 2012년 9월 23일 야외예배 장소및 안내 file [1] 촌놈 2012-09-16 16243
40 목사님~!! 건의사항이요~!! [1] 릴뤼 2012-01-03 15743
39 부모님 살아 계실 때 해드려야 할 25가지 [1] 촌놈 2013-01-16 15548
38 목사님내외분및 은석(Paul) [1] 장경호 2012-10-18 15434
37 이주 집 [3] 2013-03-26 15382
» 끌림은 1%의 차이입니다. 하성일 2011-01-01 14993
35 말리 한인 선교사님이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습니다. [1] 말리 사랑 2014-05-12 13046
Member Menu